올해 서른이 된 인피니트 성규가 자신의 꿈을 밝혔다.

성규는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첫번째 정규 앨범 '10 Storie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성규는 "오랫동안 무대에 오르는 것이 꿈"이라고 말하면서 "서른이 되니 체력적으로 힘들더라. 음악 방송에서 후배들이 반짝반짝 빛나는 것으로 보면 더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체력 관리의 중요성을 느끼고 있다"며 웃었다.

한편, 3년 만에 솔로로 컴백한 성규는 사랑, 이별, 그리움, 슬픔, 절망 등 '현재의 나'에서 시작되는 모든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선정에 대한 고민도 깊었다. 하지만 자신이 담담하고 진실하게 부를 수 있는 '트루 러브'로 정했다.

스페이스보이와 김종완이 공동 작곡한 곡으로, 성규의 호소력 짙은 보컬이 돋보인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