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최강희 권상우 /사진=변성현 기자

국내 최초의 생활 밀착형 추리 드라마 '추리의 여왕'이 두 번째 시즌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추리퀸 유설옥과 열혈 형사 하완승에는 전 시즌에 이어 최강희, 권상우가 이름을 올렸다. 시즌제 드라마에서 동일한 캐릭터를 두 번째 연기하는 것은 이들이 최초다.

'추리의 여왕2'는 평범한 주부였던 설옥이 장바구니를 던지고 본격적으로 경찰에 도전하며 막강한 추리 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과 크고 작은 사건들을 해결한다.

극은 내 가족, 내 친구들이 한 번쯤 겪음 직한 현실적인 범죄들을 날카롭게 파헤치며 범죄에 대한 환상과 동경 보다는 정확한 지식과 현실적인 대처법을 제시한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추리의 여왕' 제작발표회에서 제작진은 "지상파 최초로 배우, 작가, 제작진이 시즌2를 하는 본격적인 시즌제 드라마의 시발"이라며 "올 상반기 기대작"이라고 밝혔다.

'김과장'을 통해 신선한 연출로 호평받은 최윤석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그는 "시즌 1이 워낙 많은 사랑을 받아 어떻게 하면 이어갈 수 있을까 노력했다. 첫 번째 시즌이 웰메이드라면 우리는 거기에 코믹과 멜로, 브로맨스를 곁들였다. 전작 못지 않은 좋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추리의 여왕' 최윤석 PD

지난 시즌 기혼자였던 설옥이 이번 시즌에선 이혼을 하고 돌싱녀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면서 시작된다. 경찰에 본격적으로 도전하는 설옥과 형사과로 돌아온 권상우의 명랑한 호흡이 기대된다.

하완승 역의 권상우는 "함께 한 배우들과 또 다시 만나 기쁘다"라며 "시즌1 때 아쉬웠던 부분을 확실히 날려버릴 수 있는 좋은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셜록'같은 추리력을 뽐낼 설옥 역의 최강희는 "촬영할 때 느끼는 쾌감 두 가지가 있다. 시월드에 있다가 탈출해서 다시 원하는 것을 해나가는 자유로움과 나쁜 범인을 잡고야 마는 건강한 에너지를 시청자도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tvN '막돼먹은 영애씨'로 16번째 시즌을 이끌었던 김현숙 또한 이번엔 캐릭터의 결을 달리해 돌아왔다. 그는 "시즌제의 여왕"이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주인공들이 드라마와 캐릭터를 사랑해야 시즌제가 될 수 있다. '추리의 여왕' 시즌2에 살아남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시즌3이 나오면 계속 살아남고 싶다"라고 밝혔다.

'추리의 여왕2'에는 권상우, 최강희, 김현숙, 박병은 외에도 이다희, 오민석, 김태우가 새로운 캐릭터로 출연해 재미를 더한다.

오민석은 "새로운 인물로 투입돼 좋은 드라마에 좋은 첨가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이다희는 "오랜만에 하는 드라마라 시청률이 특별히 신경 쓰인다. 시청률이 잘 나와야 시즌 3도 갈 수 있다"라고 응원을 부탁했다.

이날 김태우는 시청률에 대한 질문에 "제 친동생이 배우다"라며 "김태훈이 동시간대 타방송 미니시리즈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태우의 동생 김태훈은 MBC 새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출연해 형제간의 정면 대결을 하게 됐다. 김태우는 "옛말에 '형 만한 아우 없다'는 말이 있지 않냐. 제가 걔한테는 지면 안되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권상우는 "사실 시즌1 시청률이 그다지 높지는 않았다. 그래서 시청률 깨기는 어렵지 않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동시간대 방영 중인 SBS '리턴'을 의식하며 "수목드라마 시청률에선 타 방송사가 월등히 높다. 하지만 흐름은 저희쪽으로 오는거 같고. 시청률은 리턴 하는거니까요"라고 재치있게 대답했다.

'추리의 여왕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유설옥(최강희)와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하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