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팍팍한 일상과 국정농단 사태, 촛불집회 등으로 힘들었던 우리 국민에게 모처럼 즐거움과 위안을 주는 치유의 올림픽이 되기를 바랐는데 그 목표도 실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어제 폐회식을 끝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대 최고의 환상적인 올림픽이었다고 전 세계가 찬사를 보내고 있다"며 "평화올림픽·안전올림픽·ICT올림픽 등 대한민국의 저력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우리 국민에게도 많은 감동과 즐거움, 자신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큰 성공을 거둘 수 있게 해 준 조직위와 강원도 관계자, 자원봉사자 그리고 대한민국 선수단 여러분의 열정과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함께해 주시고 아낌없이 박수를 주신 강원도민과 국민께도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제 얼마 후 시작될 패럴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도 또다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정 실장은 이날 서울 한 호텔에서 방남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오찬을 겸한 회동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