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1st 정규 앨범 '10 Stories'…타이틀곡 'True Love'

"정말 오랫동안 준비한 앨범이라서 떨림과 설렘이 있어요."

성규가 그룹 인피니트 리더 자리를 잠시 벗어나 솔로로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2012년 첫 솔로 앨범 'Another Me'(어나더 미)로 일찍이 본인의 음악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고, 2015년 두 번째 앨범 '27'로 확고한 자신만의 음악 스펙트럼을 완성했다.

그리고 다시 3년여의 시간이 흘렀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성규의 첫 정규 앨범 '10 Stories'(텐 스토리즈)가 베일을 벗었다.

"솔로로는 3번째 앨범이에요. 정말 긴장됩니다. 인피니트로 같이 나올 때는 멤버들이 이야기를 많이 해줬는데 오늘은 혼자서 이야기해야 하니까 긴장되네요. 인피니트 컴백할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아요."

이날 무대에서 성규는 타이틀곡 'True Love'(트루 러브)와 4번째 트랙 '끌림'을 선보였다.

그는 사랑, 이별, 그리움, 슬픔, 절망 등 '현재의 나'에서 시작되는 모든 이야기를 앨범에 담았다고 했다. 타이틀곡 선정에 대한 고민도 깊었다. 하지만 자신이 담담하고 진실하게 부를 수 있는 '트루 러브'로 정했다. 스페이스보이와 김종완이 공동 작곡한 곡으로, 성규의 호소력 짙은 보컬이 돋보인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색다른 시도로 가득하다.

"인피니트의 곡에서는 댄스곡이 많은 반면, 성규의 솔로 앨범은 감정 표현을 중요시하죠. 그리고 작곡가의 영향을 많이 받기도 해요. 팬들이 이번 앨범을 듣고 행복하길…."
이번 앨범의 완성도는 참여한 뮤지션만 봐도 기대를 모은다. 밴드 넬(NELL) 김종완이 프로듀싱을 맡았고, 캐스커(Casker)의 주노, 에픽하이(Epik High)의 타블로, 스페이스 주노, 주이 등이 함께했다.

"앨범이 완성되고 나서 다시 쭉 들어봤는데 좋더라고요. 돌이켜보면 재미있게 이야기했고, 녹음 작업을 했어요. 모든 순간들이 즐거움이더라고요."

성규는 김종완과 작업에 대해 "가장 큰 축복"이라고 말했다.

"프로듀서이고 선배 가수인 걸 떠나서 정말 좋아하는 형이죠. 자주 전화도 하고 이야기도 많이 합니다. 그래서 호흡이 좋고 생각보다 배려심이 깊어요. 전혀 문제없이 많은 조언도 듣고 의견도 나누면서 작업했습니다. 배울점요? 프로정신과 섬세함이 아닐까 싶어요."

9년차 아이돌 성규는 최근 연극 '아마데우스'의 주인공 '모차르트'역에 캐스팅됐다. 지난달에는 인피니트 정규 3집 '톱 시드' 활동하며 솔로 앨범을 준비했다. 요즘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좋은 시기에 좋은 기회가 나서 새로운 장르에 도전했어요. 재밌게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서른이 된 성규의 꿈이 궁금하다.

"제 꿈은요. 정말 오랫동안 무대에 서서 노래를 부르고 싶어요. 서른이 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다는 걸 느끼고 있는데 꿈을 이루려면 건강관리를 잘 해야할 것 같아요.(하하)"

한편, 성규의 첫 정규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글=김현진 /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