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김태우, 동생 김태훈과 시청률 대결

배우 김태우가 친동생이자 배우인 김태훈과 선의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동시간대 수목드라마에 출연하기 때문이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추리의 여왕 시즌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태우는 시청률에 대한 질문에 "제 친동생이 배우다"라며 "김태훈이 동시간대 타방송 미니시리즈를 하게 된다. 옛말에 '형 만한 아우 없다'는 말이 있지 않냐. 제가 걔한테는 지면 안되겠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김태우는 동생 김태훈이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출연하면서 형제간의 정면 대결을 하게 됐다.
'추리의 여왕'에서 김태우는 권상우와 대척점에 서 있는 하지승 역을 맡았다. 그는 "좋은 후배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시즌1이 잘 돼서 시즌2가 들어간거라 혹시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했다. 이를 뒤로 하고 더 잘 되게 연기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캐릭터에 대해서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저도 잘 모른다. 농담이 아니라 많이 정보를 안주신다. 전략적인 것같다. 저는 4회부터 출연하기 때문에 아직 촬영을 못했다. 권상우와는 전에 해봐서 전혀 걱정안하고 있다. 제 목표는 제 역할이 나와있는거보다 재밌게 연기를 하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유설옥(최강희)와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하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