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반도체, 화장품 수출 호조에 힘입어 지난달 한국 수출물량이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8년 1월 중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147.23(2010=100)을 기록했다. 1년전보다 14.7% 상승한 수준이다.

지난달 상승률은 작년 9월(19.6%) 이후 최고다. 수출물량지수는 작년 11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세다.

특히 D램, 낸드플래시, 시스템 메모리 등 집적회로(14.8%)의 수출물량 증가세에 힘입어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 물량지수가 19.4% 상승했다.

화장품(40.7%)·의약품(58.0%) 등 화학제품(14.1%)도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화장품 수출을 짓누르던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잠잠해진 탓으로 분석된다.

수출금액지수는 133.76(이하 달러 기준)으로 22.7% 상승했다. 역시 전기 및 전자기기(27.5%), 화학제품(24.1%)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수입물량지수는 142.33으로 12.9% 올랐다. 수입물량지수는 2016년 11월 이후 15개월 연속 상승세다.

아울러 지난달 상승세는 작년 9월(15.1%) 이후 가장 크기도 했다. 품목별로 보면 전기 및 전자기기(18.7%), 일반기계(27.4%)의 상승률이 높았다. 수입금액지수는 130.06으로 21.9% 상승했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46.38로 13.6% 올랐다. 조업일수가 전년보다 늘며 수출물량이 증가한 영향이다. 작년과 달리 올해 설이 2월로 밀려나면서 지난달 조업일수가 2.5일 늘었다.

반면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나타내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99.42로 0.9% 하락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입 가격이 크게 오른 탓이 컸다. 지난달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는 1년 전보다 23.3%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