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성추행 자진고백

배우 최일화가 과거 성추행 사실을 스스로 털어놓은 가운데, 자진 고백한 그의 의도가 무엇일지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보도본부 핫라인’은 ‘최일화, 성추행 자진 고백’이라는 주제로 전파를 탔다.

이날 한 기자는 "최일화는 수 년 전 성추문에 휩싸인 바 있다.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과거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다는 뜻을 밝혔다”며 “고발을 이길 묘수가 고백이라고 하는데 국민들이 어떻게 바라볼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투’운동이 벌어지고 있을 때 취재기자들은 이미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추가확인을 위해서 시간이 좀 걸렸지만 추문에 연루된 사람들에 대한 제보가 많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연극계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몇 명의 취재진이 해당 성추문에 관한 사건을 이미 취재 중이었다고 밝혔다. 그렇기 때문에 최일화 같은 경우는 해당 성추행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고발을 당하기 전에 고백을 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성추행 사실을 자진고백한 최일화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과 한국연극협회 부이사장에서 내려올 예정이며 활동 중단과 자숙을 알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