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강희가 '추리의 여왕2'로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추리의 여왕 시즌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강희는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선 본격적으로 경찰 시험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번번이 벌어지는 사건을 해결하는 유설옥 역을 맡았다.

최강희 "같은 드라마 시즌 2를 하게돼 기쁘다. 보답할 길은 열심히 건강하고 즐겁게 파이팅 넘치게 촬영 중이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그는 "하완승 역은 권상우 외에 상상도 못할 정도로 잘 어울린다. 같이 있으면 굉장히 편하다. 마음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파트너 권상우와 두 번째 호흡에 대해 설명했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유설옥(최강희)와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하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