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권상우가 '추리의 여왕2'의 하완승역으로 브라운관에 돌아왔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추리의 여왕 시즌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권상우는 이 드라마에서 날카로운 촉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서동서 에이스 형사 하완승 역을 맡았다.

권상우는 "함께 한 배우들과 또 다시 만나 기쁘다. 시즌1때 아쉬웠던 부분을 확실히 날려버릴 수 있는 좋은 드라마로 인사드리겠다. 봄에 걸맞은 명랑한 드라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가님이 시즌2 만든다고 했을때 저희 모두 환영했다. 최강희도 마찬가지겠지만 하완승 역이 너무 편하고 재밌고 새로운 유쾌함을 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연기하면서는 아, 재밌다라는 생각을 하며 이미 만족했다. 남은 것은 시청자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또 "시즌제는 거창하게 말씀해주시는 거고, 저는 창피하지 않고 떳떳하게 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 특히 김태우는 신인일 때 드라마에서 만났다. 떨리고 기쁘다. 옛날 생각도 많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유설옥(최강희)와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하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