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성폭행

최일화 성폭행

배우 최일화가 성추행 사실을 자진고백한 가운데, 성추행이 아닌 성폭행을 당했다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최일화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는 25년 전 최일화와 같은 극단에서 활동한 연극배우 A씨다.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술자리에서 나에게 연기를 못한다고 온갖 지적을 했다. 연기 지적이 계속되던 중 갑자기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당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내 나이 24살이었다. 25년 전에는 성폭행 당한 여성에게 ‘처신을 어떻게 했기에’라는 꼬리표가 붙는 시절이었다"며 당시 괴로웠던 심정을 밝혔다.
이어 "최일화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어 극단을 찾아갔지만 나를 보지도 않고 지나갔다"며 "그때 역시 무서워서 도망치듯 자리를 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나는 지금 유방암 투병 중이다. 죽기 전에 최일화 씨에게 직접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 마디 받고 싶다”고 토로했다.

한편 최일화는 지난 25일 한 매체를 통해 “조그마한 것이라도 저와 연루된 게 있다면 자진해서 신고하고 죄를 달게 받겠다”고 성추행 사실을 자진 고백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