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유정이 갑상선 기능 이상 진단을 받아 건강 회복에 집중한다.

26일 김유정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유정이 최근 드라마 촬영 중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고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고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과 많은 협의를 거쳐 당분간 치료에 집중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으며, 깊은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준비해왔던 작품인 만큼 완쾌 이후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촬영에 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김유정 측은 "배우의 건강을 우선으로 이해해 주시고, 일정을 조율하며 배려해주신 드라마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더불어 드라마를 기다려주셨던 많은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유정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으로 4월 방송 예정이던 JTBC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이미 대본리딩과 일부 촬영이 진행된 상태지만, 김유정의 건강에 이상에 생긴 만큼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 이에 김유정과 제작진은 촬영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

이하 김유정 측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김유정 씨 출연 드라마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관련 공식 입장입니다.

김유정 씨는 최근 드라마 촬영 중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고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고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았습니다.

제작진과 많은 협의를 거쳐 당분간 치료에 집중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으며, 깊은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준비해왔던 작품인 만큼 완쾌 이후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촬영에 임할 예정입니다.

배우의 건강을 우선으로 이해해 주시고, 일정을 조율하며 배려해주신 드라마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드라마를 기다려주셨던 많은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