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옌둥 中부총리 접견…"中, 남북·북미 대화 적극 지지 부탁"
"평창올림픽 큰 성공…평화·문화·ICT올림픽 목표 이뤄"
류 부총리 "한반도 정세 완화 계기 평가…함께 노력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이번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이뤄진 남북대화의 분위기를 올림픽 이후까지 지속해 나가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방한한 류옌둥 중국 국무원 부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남북 간 대화, 그리고 그것을 위한 북미 간 대화에 대해서 중국 측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협력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류옌둥 부총리께서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특별대사로 와주신 데 대해 감사한다"며 "중국이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도 총리급 대표단을 보내주셔서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힘이 됐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은 아주 큰 성공을 이뤘다고 자평하고 싶다"며 "평화올림픽·문화올림픽·ICT올림픽이라는 목표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에게도 많은 감동과 즐거움을 줬고 아주 큰 자신감을 갖게 됐다"며 "이제 올림픽기가 중국으로 넘어갔다.

베이징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한국도 올림픽 성공을 위해 협력할 게 있다면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류 부총리는 "대통령께 시진핑 주석의 따뜻한 안부 인사와 축원을 전해드리며 동계올림픽의 원만한 성공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며 "어제 폐회식은 한국 전통문화와 현대 과학기술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줘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올림픽은 대통령의 리더십과 한국의 세심한 준비로 놀랄 만한 성공을 거뒀다"며 "모든 경기는 순조롭게 진행됐고 세계 각국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둠으로써 올림픽의 평화·화합·우의의 정신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남북관계 및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긴장 완화의 계기를 가져왔는데 이 또한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며 "대회 개최 면에서도, 한반도 정세 면에서도 평창 동계올림픽은 사람들의 기억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우호적인 이웃"이라며 "동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저희는 여전히 경험이 부족한데 한국으로부터 계속해서 지지와 도움을 받기를 기대하며, 올림픽 발전과 한반도 정세 완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