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잃은 경기장도 2곳
인천을 반면교사로 삼아 확실한 사후 대책을 세워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향후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운영수지 분석결과 계속 운영 때 연간 최대 95억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추산됐다고 26일 발표했다.

한국산업전략연구원의 운용수지 분석결과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난 후 경기장을 계속 운영할 경우 연간 운영비용은 약 89억원, 운영수익은 약 31억으로 연간 약 58억의 운영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조사됐다. 원상복구 예정인 정선(가리왕산) 알파인 스키장까지 운영될 경우 약 95억 가량 적자가 발생 할 것으로 추산됐다.

경기장별로는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이 연간 22억5400만원의 적자, 강릉하키센터는 연간 21억5300만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분석됐다.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장과 하키센터는 아직 운영주체도 정해지지 않았다.
한국체육대학이 운영하기로 한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는 매년 9억9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하고 알펜시안 스키점프센터는 연간 4억98000만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추산됐다.

정선(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은 계속 운영시 매년 36억8200만원의 운영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파인 스키 종목이 열리는 정선 가리왕산 경기장은 대회가 끝나면 원상 복구를 할 계획이지만 산림청 중앙 산지위원회는 강원도가 제출한 가리왕산 복원계획에 대해 지난 7일 보류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평창올림픽 13개 경기장 가운데 7곳은 신설했고 6개 경기장은 기존 시설을 보안했다. 경기장 건설비용으로 약 1조원가량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폐회식이 열린 올림픽 플라자는 올림픽이 끝난 후 철거대신 올림픽 기념관으로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경기장 사후 활용방안을 놓고 세심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평창올림픽은 인천아시안게임보다 더 큰 재앙이 될 수도 있다”며 “강원도와 문체부 갈등 속에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