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력 매체 빌보드가 씨엘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를 집중조명했다.

25일(현지 시각) 빌보드는 “K팝의 독보적인 아티스트인 씨엘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매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스웨그 넘치는 히트곡 ‘나쁜 기집애’, ‘내가 제일 잘 나가’를 열창한 씨엘은 스타디움 전체의 떼창을 이끌어냈다”고 호평했다.

빌보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씨엘은 “폐막식 무대에 서게 돼 영광이다”며 “국내에서의 퍼포먼스는 굉장히 오랜만이었던 만큼 특별한 기회였고,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또, ‘올림픽에 출전한다면 어떤 종목을 선택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다음 생애는 수영이나 스노보드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답하면서 자신의 열혈 팬인 미국 스노보드 국가대표를 가리키며 “클로이 김에게 배워보고 싶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미국에서 지내며 꾸준한 음악 작업을 하고 있는 씨엘은 “전세계 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신곡을 선보이고 싶다”며 컴백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씨엘은 평창올림픽 폐막식에서 특유의 강력한 보컬과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전 세계 시선을 사로잡았다.

짧은 무대였지만 추운 겨울의 끝을 알리는 스토리를 구성했고 레드를 메인 테마로 불과 레이저 등을 이용, 강렬한 무대를 완성했다. ‘내가 제일 잘 나가’ 무대에선 관중들의 떼창을 이끌었고, 화려한 퍼포먼스를 이어가며 공연을 마무리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