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날레 장식
이하늬,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서 궁중무용 ‘춘앵무’ 선보여…‘한국의 美’
이하늬, “한국의 아름다움 선보일 수 있는 기회 감사”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하늬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하늬는 25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무대에 등장했다. 이하늬는 폐회식 첫 번째 공연인 ‘조화의 빛’에서 전통 무용인 ‘춘앵무’를 선보였다. 춘앵무는 궁중무용 중 유일한 독무형태로 봄날의 그리움과 정적인 아름다움을 절제된 움직임으로 표한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하늬는 지난 10월 말 폐막식 무대에서 춘앵무를 선보일 것을 처음 제안 받았고 3개월 가량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늬는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무대에서 한국의 아름다움을 선보일 수 기회를 얻게 되어 감사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이번 올림픽은 ‘하나된 열정’이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축제였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모두 다같이 마음으로 하나로 모아 빛을 발하고, 대한민국이 또 다른 도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볼 수 있는 시간이어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