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서 ‘나쁜 기집애-내가 제일 잘나가’

"K팝스타"…엑소, '으르렁'·'파워' 열창

사진=연합뉴스

걸그룹 투애니원의 씨엘(CL)과 아이돌그룹 엑소(EXO) 등 케이팝스타가 출동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씨엘은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에 나서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씨엘이 먼저 선보인 곳은 '나쁜 기집애'.

씨엘은 열정의 상징인 횃불을 모티브로 한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또한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나가'를 연이어 불렀다.
이어 등장한 세계적인 스타그룹 엑소는 '열정의 노래'를 주제로 무대를 꾸몄다. 엑소 멤버 카이가 꽹과리 연주자와 함께 무대에 등장해 한복을 입고 전통적인 요소가 담긴 현대 무용을 선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엑소 멤버들이 다같이 등장, '으르렁' 무대를 펼쳤다.

파워넘치는 무대는 전 세계인을 이목을 사로 잡았다.

그렇다면 평창올림픽 폐막식 출연 가수들에 대해 네티즌들은 어떻게 생각했을까.

엑소에 대해서는 "한국적인 무대부터 케이팝까지 다양하게 보여줘서 좋았다 (love****)"는 평이 주를 이룬 반면 씨엘의 무대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렸다.

네티즌들은 "다섯살 딸이랑 같이 보는데 옆에서 딸이 '아빠 저 아줌마 마녀같다' 이러더라 (KR2***)", "다 된 폐회식에 씨엘 뿌리기 (아이**)", "뭘 보여주려고 하는 폐막식인지 잘... 이게 MAMA인지 올림픽 폐막식인지 (별*)", "마녀가 죽음의 제사 드리는 분위기 넘 무서웠다 (level****)", "부끄러워서 가슴이 두근거렸다 (level****)", "축제에서 나쁜기집애 선곡이 웬 말인가 (뿌**)", "정말 당당하고 멋졌다. 우리나라라고 맨날 한복입고 전통공연에 아리랑만 틀란 법은 없지않나 (써니**)", "유명한 노래라서 한것 같긴한데. 하나는 컨셉이 안맞고 하나는 속해 있던 해체된 걸그룹 노래(*)", "씨엘 항상 응원하고 있다. 그러나 폐막식하고는 어울리지 않았다.(이**)"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