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잠비나이 양태환, 평창올림픽 폐막식 공연 펼쳐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하늬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

25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 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폐회식)이 열렸다.

이번 폐막식에서는 태극기 게양에 맞춰 소리꾼 장사익이 애국가를 불렀다.

이어 폐회식의 첫 번째 공연 '조화의 빛'에서 이하늬가 등장했다. 국악밴드 잠비나이, 기타리스트 양태환과 함께 등장한 이하늬는 한복을 입고 전통 무용 '춘앵무'를 선보였다. '춘앵무'는 봄 꾀꼬리의 노래를 상징하는 조선시대 궁중무용 중 하나로 독무형태로 구성된다.

서울대학교에서 국악을 전공을 전공한 이하늬는 현재 가야금 연주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이하늬는 세계 최대 규모 가야금 공연으로 기네스에 등재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