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폐막식…문재인 대통령, 김영철 회동

평창올림픽 폐막식 문재인 대통령, 김영철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강원도 평창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을 이끌고 방남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별도로 회동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부터 1시간 동안 평창에서 김 부위원장을 접견했으며, 김의겸 대변인이 배석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정상회담 분위기 조성을 위해 북미 접촉을 강하게 권유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문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이 보수야권에 의해 '천안함 사건 주범'으로 지목돼왔고 자유한국당이 이를 문제 삼아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청와대가 아닌 평창에서 접견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며, 이 자리에는 김 부위원장은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도 함께할 예정이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