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영미 신드롬'을 일으킨 여자컬링 대표팀의 김영미가 이름이 촌스럽다고 생각해 개명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영미는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에 3-8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영미라는 이름은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것"이라며 "옛사람들이 쓰는 이름 같아 마음에 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순우리말의 현대적인 이름으로 개명하고 싶었는데, 이제는 생각 없다.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이름을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의 뜻을 묻는 말엔 "꽃 영(榮)자에 아름다울 미(美) 자를 쓴다"고 말했다.
'아름다운 꽃'이라는 의미냐고 되묻자 "부끄럽다"라며 볼이 빨개졌다.

스킵(주장) 김은정이 스톤을 던진 뒤 스위핑 방향과 속도를 지시하면서 외치는 김영미의 이름, '영미'는 국민 유행어가 됐다. 억양과 톤에 따라 작전이 바뀌어 '영미 단어 설명서'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김영미가 개명 생각을 접었다면, 김은정은 개명을 고민하고 있다. 정반대의 상황이다.

김은정은 기자회견에서 "내 이름이 김'은'정이라 결승에서 많이 지는 것 같다"라며 "김'금'정으로 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변에서 말씀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표팀은 지난해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결승에서 중국에 석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