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을 꺾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금메달을 가져간 스웨덴 여자컬링 대표팀이 "한국과 결승에서 만나는 것을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한국의 실력을 인정했다.

스웨덴 여자컬링 대표팀은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결승전에서 한국을 8-3으로 제압, 금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을 목에 건 채 기자회견실에 들어온 스웨덴 대표팀은 "한국은 잘하는 팀이기 때문에 많은 준비를 했다. 우리의 강점을 앞세워 간단하게 끝내려고 했고, 그 전략 덕분에 예선보다 더 좋은 경기를 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스웨덴은 예선에서는 한국에 6-7로 패했다. 하지만 이날은 완벽한 경기력으로 승리를 가져갔다.
김은정도 경기 후 "스웨덴은 결승에서 너무나 완벽한 경기를 보여줬다.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가는 데 충분한 샷을 보여줬다"고 찬사를 보냈다.

스웨덴의 스킵 하셀보리는 "한국팀을 결승에서 만나게 돼서 기대하며 열심히 준비했다"며 화답했다.

하셀보리는 "한국 팀이 결승에 올라 놀랐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나는 놀라지 않았다. 한국이 잘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존경하고 있었다. 결승에서 만나는 것을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리아 프리츠 스웨덴 감독도 "한국은 상당히 잘하는 팀이어서 분석을 많이 해야 했다. 분석으로도 충분하지 않아 경기에서 전력을 다해야 했다. 경기에서도 한국은 내내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세계적으로도 잘하는 팀이다"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