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통일대교를 피해 통일대교 동쪽에 있는 전진교를 통과해 남측으로 향했다. 통일대교에는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 저지를 위해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어서다.

김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고위급대표단은 25일 오전 9시53분께 평창동계올림픽 폐막행사 참석차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고위급대표단은 간단한 입경 절차를 마친 뒤 10시15분 차량편으로 이동을 시작했다.

대표단은 김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수행원 6명 등 8명으로 구성됐다. 김 부위원장과 리 조평통 위원장은 각각 별도의 승용차에 탑승했고 나머지 6명은 승합차를 탔다.
정부는 야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농성을 벌이는 통일대교를 피해 북측 고위급대표단을 전진교로 우회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전진교는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에 군사용으로 만든 교량으로, 일반 차량은 간신히 교행할 수 있고 자주포는 일방통행해야 하는 폭이 좁은 다리다. 육군 1사단 관할로, 부대 명칭이 전진 부대여서 전진교로 불리고 있으며 통일대교처럼 군사 시설물이다.

오전 11시께 통일대교 남단 도로에 대형 태극기를 펼쳐놓고 점거시위를 벌이던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은 북측 대표단이 전진교를 통해 서울로 향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분통을 터트렸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통일대교를 지킨 덕분에 김영철이 개구멍으로 빠졌다"며 "그 정도로 대한민국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김 부위원장의 방남 저지를 위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전날 오후부터 이틀간 파주시 통일대교 남단 도로를 점거한 채 농성을 벌였지만, 큰 마찰 없이 마무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