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여자 컬링 대표팀이 스웨덴과의 결승전에서 패, 사상 첫 은메달을 수확했다.

25일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결승전에서 3-8로 패배했다.

예선 성적이 앞서 후공을 잡은 대표팀은 실수 없는 플레이로 1엔드에 선제점을 따냈다. 공격보다는 수비에 중심을 둔 채 상대가 놓은 가드를 제거하며 경기를 이어갔다.

2엔드에도 비슷한 패턴을 가져가며 후공인 스웨덴에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하지만 3엔드에서 2점을 내줬고 후공인 4엔드에서도 1점을 스틸당하며 1-3으로 점수가 벌어졌다. 이어 5엔드에서도 스킵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이 빗맞으며 1점을 더 내줬다.

6엔드에서는 오랜만에 득점에 성공했다. 스킵 김은정의 마지막 스톤이 스웨덴의 1번 스톤을 쳐내며 1점을 만회했다.

스웨덴의 후공인 7엔드에서는 3점을 내줬다. 7번째 스톤에서 더블 테이크아웃을 성공시켰지만 스웨덴의 마지막 스톤이 한국의 스톤을 절묘하게 쳐내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8엔드에서 1점을 따라붙었지만 9엔드에서 1점을 더 내준 대표팀은 10엔드를 포기하고 경기를 마쳤다.

스웨덴은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과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컬링 세계 최강국이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도 캐나다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예선에서 한국에 7-6으로 패했지만 결승전에 승리하며 8년 만에 금메달을 되찾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