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봅슬레이 오픈 4인승 팀(원윤종 서영우 전정린 김동현)이 3차 주행을 마친 현재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파일럿 원윤종이 이끄는 한국 봅슬레이 4인승 선수들은 25일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봅슬레이 오픈 4인승 3차 주행에서 48초89를 기록했다. 스타트는 4초94였다.
한국은 1~3차 시기 합계 2분26초73을 기록 중이다. 1위 독일의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조와의 격차는 0.42초차다.

한국은 4차에서도 현재의 분위기를 유지한다면 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 봅슬레이는 2010년 밴쿠버 대회 때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당시 한국의 썰매 개척자인 강광배를 비롯해 이진희 김동현 김정수가 호흡을 맞춰 19위에 올랐다. 4년 전 소치 대회에선 원윤종 전정린 석영진서영욱 조가 20위를 기록했다.

오전 11시 15분부터 펼쳐질 4차 시기는 3차 시기 상위 20개 팀들의 성적 역순으로 이뤄진다. 최종 순위는 1~4차 시기 기록을 합산해 결정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