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철인' 이승훈(30·대한항공)은 24일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의 '전설' 우뚝 섰다.

이승훈은 2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추가해 통산 5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남자 10000m 금메달, 5000m 은메달을 획득하며 데뷔했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선 남자 팀추월 은메달을 이끌었다.

그리고 4년 뒤 평창올림픽에서 김민석(성남시청), 정재원(동북고)과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땄다.
아시아 선수 중 5개의 메달을 획득한 선수는 이승훈이 처음이다. 한국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와 일본 시미즈 히로야스, 고다이라 나오, 다카기 미호, 중국 예차오보가 3개의 메달을 획득했을 뿐이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 10000m, 5000m, 팀 추월(3200m), 매스스타트(6400m) 등 총 4경기를 치러냈다. 특히 팀 추월에서 세 경기를 뛰었고, 매스스타트는 2경기에 나섰다.

어려움도 있었다. 그는 오래전부터 매스스타트를 겨냥해 모교인 한국체대에서 쇼트트랙 훈련을 받아왔다. 하지만 올림픽 직전에 훈련 특혜 논란에 휩싸이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대표팀에서 탈락한 노선영(콜핑팀)이 이승훈 등 매스스타트 출전 선수들의 오래된 훈련 방식을 몇몇 선수들이 받는 특혜로 주장한 것인데, 예상치 못한 비난 세례에 이승훈은 고통의 시간을 감내해야 했다. 하지만 이같은 어려움을 딛고 이승훈은 마침내 올림픽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