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김보름(강원도청)이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 올랐다.

김보름은 2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준결승 1조에서 9분22초21로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포인트 4를 확보하며 6위로 결승에 올랐다.

16바퀴를 도는 레이스에서 김보름은 첫 번째로 포인트를 주는 구간인 4바퀴째 하위권에서 도사리다 두 번째 포인트 구간인 8바퀴째에서 2위로 3점을 따냈다.

마지막 포인트 구간인 12바퀴에서는 3위로 1점을 추가하며 4점을 쌓았다.

하지만 준결승 2조에 출전한 박지우는 초반에 포인트를 쌓지 못하다가 마지막 포인트 구간인 12바퀴째에서 3위로 1점을 따냈다. 결승선을 통과할때는 4위로 레이스를 마무리했으나 포인트 9위에 그쳐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