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평창, 김한준 기자] 24일 오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스켈레톤 금메달 윤성빈이 한 팬과 셀카를 찍고 있다.

이날 윤성빈은 봅슬레이 오픈 4인승 2차 주행에 출전한 한국 원윤종, 서영우, 김동현, 전정린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했다.

kowel@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