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오는 25일 진행될 2018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가장 기대되는 건 폐회식에 등장할 K팝 스타다. 한류 스타인 엑소와 씨엘의 등장은 이미 오래전에 기정사실화됐다. 이외 제3, 제4의 스타도 자리를 빛낼 것으로 예상된다.

주최 측은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출연진과 선수단이 하나가 돼 폐회식의 피날레를 장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청자와 관객을 놀라게 할 정상급의 스타가 함께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사진=연합뉴스

다음으로 폐회식에 예고된 '드론쇼'가 과연 라이브로 펼쳐질지도 관심사다. TV로 개회식을 지켜봤던 많은 사람이 1218개의 무인기(드론)가 겨울밤 하늘에 오륜기를 수놓는 장면에서 탄성을 내질렀다. 이후 이 장면은 녹화된 영상임이 밝혀졌다.

드론쇼를 기획·연출한 인텔은 올림픽 기간 중 개·폐회식장 인근의 올림픽플라자에서 300대의 드론을 이용한 드론쇼를 여러 차례 실연해 보였다. 폐회식 때는 개회식을 능가하는 드론쇼를 '라이브'로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사진=연합뉴스

세 번째로 꼽을 만한 관전 포인트는 영화와 실경공연의 세계적인 거장 장이모우(張藝謨) 감독이 선보일 8분간의 공연이다. '베이징의 8분'(北京八分鐘)으로 알려진 이 공연은 이번 올림픽에 쏠린 세계인의 관심을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베이징으로 이어가는 징검다리다.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 개·폐회식을 책임진 장 감독은 지난 올림픽 때는 중국의 5000 년 역사를 보여줬다면 이번엔 당대 중국이 이룬 하이테크 기술과 전통을 결합한 새로운 진경을 연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폐회식장 주변에서 펼쳐질 정치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간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세계인의 축제를 위해 전례 없는 쇼맨십을 발휘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앞서 2016년 리우올림픽 폐회식 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슈퍼마리오' 복장을 하고 깜짝 등장했다. 현재 폐회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중국 대표는 류옌둥(劉延東) 국무원 부총리다.

마지막 다섯번째 관전포인트는 개·폐회식 주인공인 다섯 아이다. 개회식이 극 중 해나래, 아라, 푸리, 비채, 누리 등 다섯 아이가 시간 여행을 통해 찾아낸 평화의 비밀을 인류에게 선물하는 이야기를 6개 무대로 펼쳐냈다면, 폐회식은 그 뒷얘기를 4개의 무대로 선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