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봅슬레이팀이 메달 기대감을 부풀렸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4인승 한국 대표팀이 24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대회 1차 시기에서 48초65를 찍어 트랙신기록을 세웠다. 29개 팀이 출전한 1차전 순위 2위다. 최종 메달 색깔은 1~4차 시기 기록을 합산해 정한다. 한국 대표팀은 원윤종(33)-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도BS경기연맹)-김동현(31·강원도청)으로 구성됐다. 세계랭킹 2위인 독일의 프리드리히 프란체스코팀이 한국보다 0.11초 빠른 기록으로 1차 시기 1위에 올랐다. 한국팀은 세계랭킹 1위부터 5위까지의 팀을 모두 제치고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해 메달 기대감을 키웠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한국팀은 첫 주행에서 트랙 신기록을 깨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봅슬레이는 트랙마다 거리와 빙질 등의 특성이 다 달라 세계 신기록 대신 트랙레코드로 최고성적을 가늠한다. 평창의 기존 트랙 신기록은 알렉산더 카스야노프(러시아) 조가 보유하던 49초97이었다.
스타트가 4초92로 좋았다.‘악마의 코스’로 불리는 9번 곡선 구간에서 충돌이 있었던 점이 아쉬웠다.

달리기 순번에서도 운이 좋았다. 봅슬레이는 얼음이 깨끗한 초반에 달리는 팀이 유리하다. 순서가 뒤로 갈수록 깨지고 패인 얼음 표면이 속도를 갉아먹어 불리하다. 얼음 표면의 빙질 차이가 0.01초를 다투는 봅슬레이에서 메달 색깔을 좌우하는 경우가 흔하다.

24일 오전 2차 주행까지 마친 뒤 25일 오전 9시30분에 3차 주행,11시5분에 4차 주행을 마치면 메달 색이 결정된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