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결승에 진출한 여자컬링 대표팀 김은정(28)은 "지고 돌아가는 길에 너무 화가 났다. 응원도 많이 받았는데 죄송했다"며 일본과의 예선전을 회상했다.

김은정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준결승에서 승리한 뒤 "예선에선 매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준결승에 대해 크게 의식하지 않았는데 오늘은 정말 이기고 싶었다"며 "이만큼 응원을 받고 있는데, 못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한국은 일본과 극적인 연장 11엔드 승부 끝에 8-7로 승리해 역사적인 올림픽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일궈냈다.

일본은 이번 올림픽 예선에서 한국에 유일한 1패를 안긴 상대였다. 당시 패배로 대표팀은 마음을 더욱 다잡고 강팀들을 줄줄이 깨뜨려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김은정은 "다른 팀보다 더욱 이겨야 할 이유가 있으니까 조금 더 목표의식을 심어준 것 같다"며 "메달을 눈앞에 두니 너무 이기고 싶었고, 심지어 예선 1위로 올라와서 유리한 위치에 있으니 더욱 그랬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돌풍을 일으키며 국민적 인기를 얻은 여자컬링 대표팀은 이날도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의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김은정은 "이렇게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해 본 적이 없어서 예선 초반엔 이런 응원이 부담되기도 했지만, 가면서 즐길 수 있었다"며 "이제 관중분들도 룰을 많이 숙지해주셔서 특히 도움이 된다"며 웃었다.

25일 스웨덴과의 결승전에 대해서는 "스웨덴이 공격적인 샷을 많이 하는 팀이라 저희는 기다리는 입장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