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의 스킵 김은정(28)이 2010 밴쿠버 대회에 선 김연아의 모습을 보고 막연히 올림픽을 꿈꿨다고 말했다.

김은정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결승전을 마치고 "밴쿠버 올림픽 때 컬링을 하다가 김연아 선수가 프로그램하는 모습을 봤다"며 "그걸 보면서 '올림픽은 어떨까' 상상만 했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때 재미 삼아 '방과 후 활동'으로 시작한 컬링을 본격적으로 하면서 대학에 진학해서도 이어가겠다고 생각할 때다.

김연아와 1990년생 동갑인 김은정은 당시를 돌아보며 "올림픽을 상상했지만, 크게 와 닿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올림픽을 '상상만' 하던 그들이 이제 올림픽의 주인공이 됐다.
김은정은 "대학에 가면서 김경두 교수님께서 운동에만 몰입하기보다는 서양에서처럼 공부도 하며 컬링도 하자고 하시더라"면서 "제대로 된 선수가 되면서 올림픽이라는 목표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느낀 것 같다"고 전했다.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는 이날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누르고 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결승 진출을 일궈냈다.

25일 열리는 스웨덴과의 결승전에서 이들은 밴쿠버 때의 김연아처럼 한국 동계스포츠 새 역사에 도전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