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꺾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23일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8-7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 대표팀은 최소 은메달을 확보, 컬링 종목에서 사상 첫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한국 대표팀은 예선전에서 유일한 1패를 안겨준 일본을 맞아 1엔드부터 3점을 선취,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2엔드에서 2점을 내줬지만 5엔드에서 2점, 8엔드에서 1점을 더하며 점수차를 3점으로 벌렸다.

하지만 일본도 9엔드 마지막 스톤으로 2점을 따냈고 10엔드에서 스틸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11엔드도 치열한 승부였다. 일본이 초반부터 중앙을 선점했고 엔드 후반까지 지켜냈다. 하지만 김은정이 7번째 스톤을 1번으로 올리며 우세를 잡았다.
이후 일본의 후지사와가 던진 마지막 스톤이 다시 1번을 차지했지만 김은정이 마지막 스톤을 센터서클에 정확히 올려넣으며 경기를 매조지었다.

이로써 대표팀은 예선 2차전에서 일본에게 패한 후 8연승을 내달리며 평창 동계올림픽 최고의 스타로 올라섰다.

스킵인 김은정이 경기 중 김영미를 부르며 외치는 "영미~"는 전국민의 유행어가 됐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김민정 감독을 포함, 모든 선수의 성이 김이라서 'Team Kim'이라 불린다. 막내인 김초희를 제외한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은 모두 의성여고 동문이다.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전 9시5분, 영국을 10-5로 누르고 올라온 스웨덴과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스웨덴과의 예선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