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율 폭로 조재현 조민기…'미투 운동'

최율 폭로 조재현 조민기…'미투 운동'

성폭력 피해사실을 공개하는 '미투 운동'(Me,too)이 연예계에 불어닥쳤다.

23일 최율은 자신의 SNS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 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 me too with you"글을 게재하며 조재현의 프로필 정보 캡쳐 사진을 올렸다.

조민기는 부교수로 재직 중이던 청주대학교에서 여학생들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연극배우 송하늘과 청주대학교 졸업생 김 모양이 실명까지 밝히며 피해 사실을 고발했다.
그동안 조민기는 학교에서 인력을 양성하고, 조재현은 극단을 만들어 연극에 공헌하고 있었다. 또한 SBS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하며 가정에서도 자상한 아버지와 남편의 면모를 보였기에 대중에게는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이처럼 문화예술계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이 연예계까지 불고있다. 용기를 낸 여성들의 증언으로 진실이 드러났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이 문화계 전반으로 확대되면서 연예계는 비상이 걸린 상태.

이들이 성추행의 진실, 그리고 이러한 의혹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