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 연합뉴스

미국 대통령의 장텨 이방카 트럼프가 방한하면서 청와대가 준비한 만찬 메뉴가 주목받고 있다.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가 즐길 만찬 메뉴는 갑각류, 회, 육류 등을 제외한 한식으로 구성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만찬 전채요리로는 3년 숙성 간장 특제소스로 버무린 ‘연근 배 샐러드’와 옥광밤과 대추를 갈아 만든 ‘대추 황률죽’이 오른다.

제주도산 금태를 바삭하게 구워 한국을 대표하는 발효식품인 된장으로 만든 소스로 곁들인 ‘된장소스의 금태 구이’도 만찬 테이블을 장식한다.

메인요리로는 황토 맥반석 숙성고에서 숙성시킨 쇠고기 갈비를 참숯불에 구운 ‘갈비구이’와 국내산 콩으로 만든 손두부를 특제 양념장에 재워 참숯불에 구운 ‘두부구이’, 가을에 수확한 김포 금쌀을 당일 도정해 지은 밥과 함께 제철 나물과 청포묵 등이 더해진 ‘비빔밥’과 ‘콩나물국’이 마련될 예정이다.

후식은 신선한 딸기를 익혀 만든 졸임과 딸기 주스로 만든 젤리, 딸기로 만든 얼음과자로 3가지 맛을 느낄 수 있는 ‘딸기숙과 딸기 얼음과자’가 준비된다.
차로는 제철에 수확한 유자로 청을 만들어 2년 숙성해 깊은 유자향이 일품인 ‘유자차’가 제공되고 주전부리로는 고구마 부각과 말린 대추, 귤칩, 산청 곶감에 호두를 넣어 만든 곶감말이, 호두튀김 등이 마련됐다

만찬주로는 한국 와인의 대표적 산지인 충북 영동 산 백포도주 ‘여포의 꿈’과 미국의 대표적인 와인산지 나파밸리 산 적포도주가 함께 오른다. 청와대는 “한·미간의 우애와 화합을 만찬 테이블에서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만찬 차림에서 중요하게 고려한 점은 이방카가 따르고 있다는 '코셔 식단'이다.

유대인의 ‘코셔 식단'은 전통적인 유대인의 의식 식사법에 따르는 정결한 음식을 뜻한다. 유대교 율법에 의해 식재료를 선정하고 조리 등의 과정에서 엄격한 절차를 거친다. 육류는 돼지 외에 토끼, 너구리, 낙타 등을 부정한 동물로 여겨 먹지 않는다. 물고기는 민물과 바다고기 모두 지느러미와 비늘이 다 있어야 먹을 수 있다. 장어나 미꾸라지, 조개 같은 패류, 새우나 게 같은 갑각류 등은 먹을 수 없다.

청와대는 코셔 식단을 고려해 “갑각류, 회 등을 되도록 피해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방카는 문 대통령과의 청와대 만찬 이후 24일과 25일 미국 선수들의 올림픽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이어 25일 저녁에 열리는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한 뒤 이튿날 미국으로 돌아간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