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10대는 가장 찬란한 순간이다. 하지만 요즘 10대의 모습은 어른들의 상상과는 다르다. 학교 폭력이라는 사건, 사고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영화 '괴물들'은 반짝반짝 빛나야 할 고등학생이 괴물이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시작은 음료수를 마신 교내권력 1인자가 입원하자 2인자인 ‘양훈’(이이경)이 그 자리를 대신하면서다.

‘재영’(이원근)을 제물로 삼은 ‘양훈’의 괴롭힘이 점점 더 심해져 가던 어느 날, ‘양훈’은 ‘재영’에게 자신이 짝사랑하는 ‘보영’(박규영)의 뒤를 밟게 시킨다. ‘재영’은 ‘보영’과 똑같이 생긴 ‘예리’를 통해 상황을 모면해보고자 한다. 청소년들의 권력욕과 그에 따른 참혹한 비극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23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김백준 감독은 위태로운 아이들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청소년들이 관람하기 힘들게 됐다. 선정성이 아닌 위험성이 있기에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김 감독은 "폭력이 잔인하고 악질적으로 진화하는 과정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라며 "욕, 폭력 등의 리얼리티를 살리려고 했는데 심의라는 엄격한 잣대에 걸렸다. 등급에 대해선 포기를 한 상태였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괴물들'은 6~7년 전 한 학생이 일기를 쓰고 아파트에서 투신한 사건을 본 후 경각심을 가지고 김 감독이 만든 작품이다. 김백준 감독은 "요즘 아이들의 폭력 수준이 이렇게까지 갔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고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라고 말했다.

'괴물들' 속 학교 폭력 피해자는 배우 이원근이 맡았다. 김 감독은 "영화 제작사의 추천으로 만났는데 이 배우를 잘 몰랐다. 몸의 선이 얇다고 느껴 캐릭터에 적합하다는 자신이 들었다"라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이원근은 김 감독의 말 처럼 유약한 학교 폭력의 피해자의 모습으로 스크린에 섰다.

그는 "최대한 연약해 보였으면 싶어서 살을 빼고 촬영했다"라며 "영화가 무거워서 촬영 때마다 악몽을 꿨다. 감독님께 힘들다고 말씀드리기도 했다"라고 회상했다.
현재 '으라차차 와이키키'라는 드라마에서 유쾌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는 이이경은 '괴물들'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이이경은 "10대 악역이라 끌렸다"라며 "마지막으로 교복을 입고 싶은 마음도 컸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악역이긴 하지만 10대이기에 말장난을 하는 등 유치하고 순수한 모습을 담고 싶었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영화 스코어보다 사회적 문제를 다룬 감독의 용기에 감사드린다"라며 "그리고 이야기를 구현한 저희에게 큰 박수를 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괴물들' 오승훈 이원근 박규영 이이경 /사진=최혁 기자

신인배우 박규영은 첫 주연작인 '괴물들'로 1인 2역에 도전했다. 그는 "이렇게 큰 스크린에서 연기하는 걸 보는 것도 처음"이라며 "제 얼굴이 나오면 어떤 느낌일까 긴장도 많았다. 벅차고 후련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장에서 의상이나 분장 등 각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게 감독님이 많이 도와줬다"라며 "감독님과 이야기를 하며 캐릭터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영화 '메소드'에서 파격적인 연기를 펼쳤던 오승훈은 이번엔 학교 폭력 가해자를 연기했다. 그는 "이번 촬영을 위해 담배를 피워야 했다. 비흡연자라 개인적으로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영화를 통해 아이들을 위로할 수 있지만 어떻게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말하기는 힘들었다. 지금의 결과는 연출자로서 할 수 있는 최선에 가까운 위로가 아닐까 싶다"라고 의미를 되짚었다.

영화 '괴물들'은 살아남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해야 하는 소년과 원하는 건 어떻게든 가져야 하는 소년, 그리고 두 소년 사이에 있는 천진난만한 소녀까지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10대들의 권력과 폭력의 비극을 그린 청춘 느와르다. 오는 3월8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