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의원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이 ‘천안함 폭침 김영철 책임론’에 대해 “문제는 북한의 시스템이며,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개인의 책임이라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동영 의원은 23일 tbs '장윤선의 이슈파이터'에 출연해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의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석에 대해서 “이방카 트럼프 선임고문은 큰 나라의 여유와 부드러운 매너를 보여주었으면 좋겠다”고 우회적으로 방한 찬성론을 폈다.

정 의원은 “평창올림픽 개막식 당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중앙위원회 부부장의 눈도 안 마주치는 등 쌀쌀맞게 대해 미국 내에서도 비판 여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동영 의원은 또 한미군사훈련 재개에 대해서 “지금은 한미군사훈련과 북한의 핵 무력 도발이 사실상 중단된 양중단 상태다. 이러한 분위기를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이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동영 의원은 “남북대화와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진전되기 위해서는 한미군사훈련이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연기하는 것이 최선이고, 규모나 기간을 축소하는 것이 차선”이라 지적하면서 “한미군사훈련을 지렛대 삼아서 북한에 핵 실험을 유보하겠다는 일종의 모라토리움 선언을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천안함 유족들은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김영철이 참석하는 것에 대해 공식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 김영철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대표단을 오는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파견하겠다고 통보해왔고 정부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국가정보원은 김영철 방남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이날 "천안함 폭침 사고의 주범인지 여부가 확실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