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이경이 '괴물들'을 통해 악역에 도전했다. 유쾌한 모습을 보여준 '으라차차 와이키키'와는 상반된 모습이다.

23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괴물들'(김백준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이원근, 이이경, 박규영, 김백준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털어놨다.

이이경은 이날 "10대 악역이라 끌렸다"라며 "마지막으로 교복을 입고 싶은 마음도 컸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악역이긴 하지만 10대이기에 말장난을 하는 등 유치하고 순수한 모습을 담고 싶었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는 평상시에 집에서 있을 때, 친구들과 함깨할 때 행동이 10대 때 가장 다른 것 같아 그런 모습에 신경썼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괴물들'은 살아남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해야 하는 소년과 원하는 건 어떻게든 가져야 하는 소년, 그리고 그 두 소년 사이에 있는 천진난만한 소녀.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10대들의 권력과 폭력의 비극을 그린 청춘느와르다. 오는 3월 8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