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 조재현 폭로글

최근 성폭력 피해사실을 공개하는 '미투(Me,too)' 운동이 확산되면서 배우 최율도 조재현을 상대로 폭로에 나선 가운데, 조재현이 출연 중인 드라마 '크로스' 측이 입장을 밝혔다.

tvN '크로스' 측은 23일 조재현의 향후 촬영 지속 여부에 대해 "배우 측 입장이 먼저 정리돼야 상황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조재현은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 출연 중이다. 극 중 선림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이자 주인공 강인규(고경표 분)의 멘토 고정훈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앞서 최율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이라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라는 글을 게재했고 '미투' 그리고 '위드유'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와 함께 포털 사이트에 올라 있는 조재현의 프로필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에 대해 조재현 측은 "모르고 있었다.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 남겼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