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시윤이 ‘대군’을 통해 또 한번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고했다.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를 담았다.

극 중 윤시윤은 조선 사교계 최고 신랑감이자 왕위 계승 서열 3위인 고귀한 신분에 절대 미모를 자랑하는 인기남 은성대군 ‘이휘’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섰다.

지난 2016년 군 제대 후 JTBC ‘마녀보감’을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했던 윤시윤은 안정되고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현대극뿐만 아니라 사극에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후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 최고의 한방 등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계속해서 넓혀나갔다.

이에 윤시윤이 ‘대군’ 속 조선시대 인기남 ‘이휘’로 변신해 매력적인 한복 비주얼은 물론, 두형제의 뜨거운 욕망과 순정을 어떻게 그려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 시키고 있는 상황.

관계자는 “윤시윤은 승마 연습은 물론 철저한 사전 준비를 마치고 촬영에 들어갔다. 촬영현장에서 역시 상대배우와 대사를 주고 받으며 연기의 합을 맞춰보는 등 남다른 열정을 발산하고 있다“며 “그가 만들어낼 ‘이휘’ 캐릭터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윤시윤을 비롯해 진세연, 주상욱 등 대세배우들이 출연하는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