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23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의 배후라는 주장에 대해 "추측은 가능하지만 명확하게 김영철의 지시는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 소속 강석호 정보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이날 김상균 국정원 대북담당 제2차장은 국회 정보위원회가 개최한 비공개 간담회에서 이같이 설명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김 부위원장의 방남에 사전 조율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별 다른 언급 없이 "김영철이 남북관계의 최고 책임자이고 그 사람이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 등에 대해 실질적으로 얘기를 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생각에서 받았다"고 답했다.
북한이 의도적으로 남남갈등을 조장하기 위해 김 부위원장을 보낸다는 지적에는 "국정원은 정치적인 부분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의 방남 등을 계기로 북미간 접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날 정보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측의 요구에 따라 전날 긴급소집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해 야당 의원들이 대거 불참하고 강 위원장과 윤상현 한국당 의원만 참석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