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 속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드림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치즈인더트랩'이 개봉 전 영화를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특별한 초청 시사회를 개최한다.

'치즈인더트랩'은 오는 3월 13일 20시 CGV영등포에서 웹툰팬 VIP시사회를 갖는다. '치즈인더트랩'을 개봉 전 누구보다 먼저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로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시사회에서는 박해진, 오연서 등 주요 출연진들도 무대인사로 관객을 찾을 예정이라 더욱 뜨거운 참여가 예상된다.

'치즈인더트랩' 웹툰 팬 VIP시사회 이벤트는 2월 23일(금)부터 3월 1일(목)까지 총 7일 동안 진행되며, 이벤트 기간 동안 웹툰 '치즈인더트랩' 유료 회차를 3회 이상 대여, 구매한 회원들을 대상으로 '치즈인더트랩' 영화 시사회 티켓 150장(1인 2매)을 증정한다. 당첨자 발표는 3월 2일(금) 당첨자 공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다. 지난 2010년부터 연재를 시작한 순끼 작가의 웹툰 '치즈인더트랩'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앞서 tvN 드라마로 제작돼 드라마 방영 당시 원작 팬들 사이에서 ‘유정선배 그 자체’로 불리며 ‘유정선배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박해진이 다시 한 번 ‘유정’ 역을 맡았고, ‘유정’과 미묘한 관계에 빠진 ‘홍설’ 역은 오연서가 맡아 진정한 만찢남녀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치즈인더트랩'은 오는 3월 14일에 개봉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