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넉살이 '고등래퍼2' MC로 브라운관에 얼굴을 드러낸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고등래퍼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넉살, 딥플로우, 산이, 치타, 그루비룸, 행주, 보이비, 김용범 국장, 김태은 CP, 전지현 PD가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이날 넉살은 '고등래퍼'를 통해 MC 마이크를 잡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 미팅을 했을 때 프로듀서인지 알았다. 굉장히 놀랐다. MC를 해본적이 없기에 떨렸지만 고등래퍼 생각이 궁금했다. 처음 해보는 거라 새로운 경험이 될 것 같아 수락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산이가 '언프리티랩스타'를 통해 래퍼 출신 MC로 인정받은데 대해 넉살은 대중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산이는 "제 자리 위협을 느껴 기분이 나쁘다"라면서도 "첫 MC를 했던 '언프리티랩스타'는 스핀오프인데 너무 잘돼서 사랑받았다. 이번에는 넉살 첫 엠씨다. 언프랩 처럼 큰 이슈, 볼거리, 재미거리 감정들을 이끌어 낼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에 넉살은 "저는 산이형이 아닌 김진표 형님을 보고 있다. 큰 그림 그리고 있다. 많이 긴장은 되는데 시즌1대 하하, 정준하 뵙기도 했다. 그런데 예능과 MC는 다르더라. 저도 플레이어 입장에서 경연 참가자들에게 친화력있게 다가가려고 하고 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고등래퍼2'는 고등학생들의 거침없고 진정성있는 이야기를 힙합을 통해 담아내고 10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MC 넉살을 필두로 딥플로우, 산이&치타, 그루비룸, 행주&보이비가 멘토 군단으로 합류했다. 23일 밤 11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