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김여정 맹비난

펜스, 김여정 맹비난 /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맹비난했다.

펜스 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보수우파 세력이 총집결한 '보수정치행동회의' 총회에서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많은 주류 언론들이 북한 고위 관리에게 마음이 빼앗겨 있는 것처럼 보였고, 독재자의 여동생에게 잘 보이려고 했다"며 "김여정이야말로 지구상에서 가장 억압적인 정권의 중심축이라며 2500만 주민을 굶기고 감금하고 짐승처럼 다뤄왔다"고 비난했다.

이 때문에 미국이 참혹한 인권 범죄를 사주한 혐의로 김여정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면서 김여정이 누구이고 무슨 역할을 했는지 미국인이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미국은 잔인하고 살인적인 독재정권과 결코 함께하지 않을 것이며 맞서 싸울 것"이라며 "동맹국과 함께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강력한 태도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