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미야∼' 여자 컬링팀, 23일밤 이제 설욕의 한일전
'예선 설욕·결승 진출' 물러설 수 없는 한판승부





파죽지세 여자컬링 대표팀이 유일한 1패를 안겨줬던 일본에 대한 설욕전에 나선다.

김은정 스킵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로 이뤄진 '팀 킴' 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5분 강릉컬링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준결승전에 나선다.

지난 소치올림픽에 첫 출전해 8위에 머물렀던 여자 컬링팀의 이번 올림픽 목표는 금메달이다.

하지만 올림픽 4강에 마지막으로 진출한 일본을 넘어야 가능하다.

앞선 예선에서 한국은 8승 1패로 1위를, 일본은 5승 4패로 4위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강팀들을 모두 꺾은 한국이 일본과의 예선전에서 보여준 한가지 약점은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부담감이었다.

예선에서 일본에 패한 뒤 대표팀은 "꼭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 샷에 집중하지 못했다"며 "내 샷에만 집중하면 성공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이번 한일전은 스킵 대결로도 눈길을 끈다.

대표팀 스킵 김은정은 특유의 무표정 카리스마로 '안경선배'라 불리며 폭발적 인기몰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작전을 구상할 때나 좋은 샷을 했을 때, "영미"를 부르며 스위핑을 지시할 때나 동료의 실수가 나왔을 때, 심지어 바나나를 먹을 때도 근엄한 표정을 유지해 네티즌들로부터 화제가 됐다.

시합 기간 중 휴대전화를 반납하고 경기에 전념한다는 점도 특이할 만한 점이다. 그만큼 승리에 대한 각오가 누구보다 남다르다.

미모도 출중한 여자 컬링팀은 '걸크러시'가 아닌 '컬크러시'의 진면목을 국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는 것.

일본 대표팀은 경기를 앞두고 "한국과 대결하게 된 게 다행이다"라며 심리전으로 압박했다.

한국 컬링이 금메달 도전이라는 새 역사를 쓰게 될지 오늘 저녁 8시 5분 중계를 통해 확인하자.

사진=연합뉴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