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4일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준결승전에 출전하는 이승훈. / 사진=연합뉴스

한국 빙속 남녀 대표팀이 매스스타트에 나란히 출전해 마지막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한국 빙속의 간판인 이승훈과 김보름은 24일 저녁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리는 매스스타트 준결승전에 출격한다

스피드스케이팅 종목 가운데 하나인 매스스타트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매스스타트는 최대 24명에 달하는 선수들이 지정된 레인 없이 400m 트랙을 16바퀴를 도는 방식으로 승부를 겨룬다. 중간 4바퀴, 8바퀴, 12바퀴째를 돌 때마다 1~3위에게 포인트를 5점, 3점, 1점씩 부여하지만 큰 의미는 없다. 결승선에 골인한 1~3위 선수가 최종 60점, 40점, 20점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경기는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리지만 기록경기가 아닌 만큼 치열한 두뇌 싸움으로 선두를 지키는 게 중요해 쇼트트랙과 비슷한 점이 많다.

오는 24일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준결승전에 출전하는 김보름. / 사진=연합뉴스

이승훈과 김보름은 둘 다 쇼트트랙에서 전향한 선수로 매스스타트에서 만큼은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자랑한다.
이승훈은 현재 ISU 월드컵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다. 뛰어난 지구력에 기반을 둔 장거리 능력에 쇼트트랙 선수에게서 뿜어나오는 몸싸움 능력까지 두루 갖춘 결과다.

한국 여자 빙속의 기대주인 김보름 역시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 가능성이 점쳐지는 선수다. 김보름은 2016~2017시즌 금메달 3개와 동메달 2개를 따내며 당당히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섰다. 이번 시즌 초반 레이스 도중 넘어져 허리를 다친 김보름은 재활 훈련 때문에 월드컵 랭킹 10위로 밀렸다.

그러나 부상으로 인한 훈련 부족, 거기에 팀추월 경기 당시 '왕따 주행' 논란마저 불거지면서 큰 부담을 안은 터라 경기력이 제대로 발휘될지는 미지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