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탈선 사고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9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철도 선로 상태를 확인하는 작업용 차량이 탈선해 현재 복구작업 중이다.

23일 오전 3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9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야간 시설 공사 작업을 하던 모터카 차량이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마곡나루역에서 개화역 방향 열차 운행이 첫차부터 1시간 넘게 중단되면서 오전 7시 20분경 출근길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한 승객은 "작업차가 탈선돼 지연되고 있다는 안내방송이 계속 나왔다"고 상황을 전했고, SNS에도 "9호선 마곡나루역까지만 운행 중", "김포공항역 선로 장애로 복구 중" 등의 글이 잇따랐다.

또 9시 이후에도 열차가 가다 서다를 반복 하기도 했고 2호선과 5호선 특정 시간의 차량에 인파가 몰리게 됐다. 이에 승객들은 "열차 지연으로 사람들이 많아 갈비뼈가 으스러지는 고통을 받았다", "지옥철 경험 가능" 등 반응을 보였다.

9호선 관계자는 "레일 연마 작업 공사를 하던 철도 모터카 차량이 탈선해서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라면서 "정확한 이유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