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사진)이 방남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가 천안함 기념관에 가서 자신에게 책임이 있다고 여겨져 온 것을 보는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인 김영철 부위원장의 한국 방문을 허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가 말한 기념관은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 안보공원에 있는 천안함기념관을 의미한다.

앞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한해 천안함기념관을 둘러봤다.

노어트 대변인은 김 부위원장의 방남에 대한 명확한 찬반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그는 "이 문제에서 우리의 역할은 한국 정부의 가까운 동반자이자 동맹으로서 일하는 것이고,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보장하고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올림픽 개막식을 위해 한국에 김정은의 여동생이 왔을 때처럼 한국과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김 부위원장을 파견키로 했다. 대남 강경파인 그는 2010년 천안함 폭침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는 등 폭침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져 있어 방남 허용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앞서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이었지만 한미 간 협의를 거쳐 방남이 허용됐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