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강유미 권성동 의원

개그우먼 강유미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강원랜드 채용 비리 관련해 돌직구를 쏟아냈다.

지난 22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강유미는 드라마 '올인' 속 딜러 역을 맡은 송혜교 복장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국회의원들에 '꽂아줄' 꽃을 들고 입성했다.

강유미는 국회 식당에서 권성동 의원을 만나 "실례지만 강원랜드에 몇 명 꽂았는지 여쭤봐도 될까요?"라고 물었다. 권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뿐아니라 수사 외압 의혹까지 받은 바 있다

이에 권 의원은 "말씀이 거칠다"라며 "검사 같으시네"라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강유미는 "정말 한 명도 없다면 검찰에 증거 삭제는 왜 의뢰하셨나?"라고 묻자 권 의원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강유미는 "그럼 검찰이 시키지도 않은 일을 왜 했을까요?"라고 되물어 권 의원을 두 번 당황하게 했다.

권성동은 "그 검사의 주장이 허위라는 것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하며 서둘러 자리를 피했다.

김어준은 “강유미 씨가 올해의 기자상을 받아야 한다“며 ”그 어떤 언론도 하지 못한 일을 해냈다“며 칭찬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