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한국 대표팀 주장 김은정(오른쪽)과 일본 대표팀 주장 후지사와 사츠키. / 사진=연합뉴스

한국 컬링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4강에 진출한 여자컬링 대표팀이 23일 다시 열리는 한일전의 승리를 다짐했다.

김은정 스킵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로 이뤄진 '팀 킴' 대표팀은 이날 오후 8시5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준결승에서 승리할 경우 한국 컬링은 금메달 도전이라는 새 역사를 쓰게 된다. 이긴 팀은 오는 25일 오전 스웨덴-영국전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 대표팀은 예선에서 8승 1패로 1위를, 일본은 5승 4패로 4위를 기록했다. 일본 상대 전적은 2012년부터 11승8패로 한국이 앞선다.
그러나 일본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예선에서 한국에 유일하게 패배를 안긴 팀이다. 대표팀은 일본과 예선 경기 후 "꼭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 샷에 집중하지 못했다"며 "내 샷에만 집중하면 성공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한일전의 관전 포인트는 상반된 매력을 갖고 있는 양 팀 스킵간 대결이다. 한국 대표팀 스킵 김은정은 특유의 무표정 카리스마로 인기몰이하고 있다. 김은정이 리드 김영미를 부르는 "영미"는 평창동계올림픽 최고의 유행어가 됐다.

일본 대표팀의 스킵 후자사와 사츠키는 언제나 밝은 표정이 특징이다. 후지사와는 "한국은 기술, 일본은 파워가 좋다. 재밌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