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지금 만나러 갑니다' 소지섭이 감독에게 폴더 사과(?)한 이유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연출을 맡은 이장훈 감독이 배우 소지섭 캐스팅 뒷 이야기를 들려줬다.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제작발표회가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이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소지섭, 손예진이 참석했다.

이날 이장훈 감독은 장항준 감독을 잇는 예능형 영화 감독으로 거듭났다. 이 감독은 "소지섭 씨를 캐스팅하기 위해 소속사를 찾아갔다. 소지섭 씨와 이야기를 할 때 계속 안 쳐다봐주셔서 에코없는 마이크로 노래하는 기분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소지섭은 감독에게 90도 폴더 사과(?) 한 뒤 "일부러 감독님이 편하게 말씀하시라고 안 쳐다본 것이다. 다른 분들은 내가 눈을 맞추면 말을 잘 못 이어나간다"고 해명했다.

이 감독은 "소지섭과 첫 만남 이후 집에 가서 소지섭에게 편지를 썼다"며 "소지섭 씨가 촬영하겠다는 연락을 줬을 때 내 인생 최고의 기분을 느꼈다"고 전했다.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 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분)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3월 14일 개봉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