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2일 3월 정기 주주총회에 소액주주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증권사에 지원을 당부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증권사 사장단 간담회에서 "주주들의 이메일주소, 연락처 등 정보를 보유한 증권회사의 지원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행 법령상 상장사들은 성명과 주소 외에 주주의 정보를 제공받을 수 없어 주주들에게 의결권 행사를 요청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소액주주 비중이 높은 상장사엔 지점 영업망을 활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소액주주 비율이 전체 주주의 75%를 초과해 일반 결의 요건을 충족하기 쉽지 않은 상장사들이 약 100여개다.

그는 "증권회사가 영업망을 활용해 주요 주주들에 대해선 유선 등을 통해 의결권 행사 방법을 안내하고 적극 독려해준다면 상장사가 주총을 운영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증권사들은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시스템을 통해 주주총회를 안내하고, 링크도 게시해 전자투표시스템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매월 금융투자상품 잔고통보를 통해 주총과 의결권 행사 방법 등도 전달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